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시
밀양시, 대한민국 딸기시배지 유공자 공로패 수여80년 대한민국 딸기의 살아있는 역사 남분연 씨 우리 모두가 기억하기를...
박일호 밀양시장이 지난 1943년 우리나라 최초로 밀양 삼랑진에 도입된 딸기를 지역사회에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기여한 남분연 씨에게 공로패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밀양시>

(밀양=경남뉴스투데이) 밀양시는 20일 삼랑진읍에서 지난 1943년 우리나라 최초로 밀양 삼랑진에 도입된 딸기를 지역사회에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기여한 남분연(97, 여) 씨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

박일호 시장은 공로자가 고령이고, 거동이 불편한 점을 감안하여 직접 자택으로 방문해 공로패를 전달했으며, 해방 전후 척박한 국내 농업 환경 속에서 대한민국 딸기 80년 역사에 큰 획을 일궈낸 남분연 씨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밀양딸기 생산자들을 대표해서 밀양딸기생산자협의회협동조합 송기석 회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국내 딸기 첫 재배는 지난 1943년경 밀양 삼랑진금융조합 이사로 있던 고(故) 송준생 씨가 일본에서 딸기 모종 10여 포기를 가져와 자신의 밭(밀양시 삼랑진읍 송지리 204번지)에 처음 심은 것으로부터 시작됐다.

이후 1947년 같은 마을에 사는 남분연 씨가 송준생 씨로부터 딸기 모종 5포기를 받아 자신의 포도밭 사이에 심었으며, 노지재배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면서 삼랑진 전역으로 딸기 재배가 확대됐다. 이후 60~70년대를 거치면서 본격적으로 딸기 재배가 전국적으로 확대됐다.

박일호 시장은 “대한민국 딸기시배지 역사에 큰 역할을 하신 분께서 건강하게 우리 곁에 계셔서 매우 감사드린다. 밀양시는 남분연 선생님을 통해 대한민국 딸기 재배 역사를 잘 기록화하고 후세에 길이 보존하도록 하겠다”며 “밀양딸기가 새로운 길을 도약하도록 앞으로 행정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