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지역대표 민속축제 '계묘년 마산만날제'성황리 개최다양한 전통 문화예술공연과 민속체험행사 열려
마산만날제 운영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창원특례시가 후원하는 계묘년 마산만날제가 9월 30일 마산합포구 만날근린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마산만날제 운영위원회(위원장 윤형근)가 주최·주관하고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가 후원하는 계묘년 마산만날제가 9월 30일 마산합포구 만날근린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10월 1일에는 시민들의 안녕을 기원하는 축고제가 펼쳐졌다. 개막행사에는 홍남표 창원시장이 축사를 전했고, 시민들과 추석 명절 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마산만날제 운영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창원특례시가 후원하는 계묘년 마산만날제가 9월 30일 마산합포구 만날근린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한가위 대표축제인 마산만날제는 고려 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모녀간의 애틋한 상봉 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그리고 만남과 그리움을 주제로 하여 이웃 간의 만남의 장을 제공한다. 더 나아가 창원시민의 화합과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전통 민속축제이다.

이번 행사는 9월 30일 한가위 음악회를 시작으로 3일간 만날 제단, 제의 마당, 공연무대, 민속마당 등이 마산합포구 만날근린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10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연날리기, 다례 마당, 전래놀이 등 민속체험마당이 운영된다.

마산만날제 운영위원회가 주최·주관하고 창원특례시가 후원하는 계묘년 마산만날제가 9월 30일 마산합포구 만날근린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홍남표 창원시장은 “마산만날제를 통해서 시민들이 가족, 친지들 함께 즐기며 정을 나눌 수 있는 지역대표 민속예술행사로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가족, 주변의 이웃들을 이어줄 수 있는 축제로서 더 많은 시민에게 사랑받게 되기를 기원하며 이를 위하여 창원시도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