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군
창녕군 부곡온천, 우리나라 최초의 온천도시 지정서 받아전국 최고 수온 등 부곡온천의 우수성 전국에 알려
행정안전부 차관으로부터 온천도시 지정서를 받고 있다.<사진제공=창녕군>

(창녕=경남뉴스투데이) 창녕군은 27일, 충남 아산시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최의 2023 대한민국 온천산업 박람회에서 온천도시 지정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부곡온천은 지난달 유황을 함유한 우수 온천 성분의 78℃ 전국 최고 수온과 창녕스포츠파크, 국민체육센터, 전천후 게이트볼장, 궁도장 등 스포츠 연계 시설로 다른 온천지역과의 차별성을 인정받아 우리나라 최초의 온천도시로 지정된 바 있다.

행안부에서는 그동안 온천대축제로 진행했던 행사를 온천산업 활성화 및 온천에 대한 국민 관심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는 온천박람회로 확대했다. 창녕군은 오는 29일까지 개최 예정인 이번 박람회에서 지자체홍보관을 별도로 운영, 부곡온천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한 성낙인 군수는 행정안전부 고기동 차관으로부터 온천도시 지정서를 받고 박람회장을 둘러본 후, 창녕군 홍보관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성 군수는 “우리나라 최초의 온천도시 지정으로 부곡온천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라며, “온천도시 선두주자로서 지역산업 활성화에 이바지함은 물론 대한민국 대표 온천 관광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하영애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