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군
함양 용추사 일주문, 첫 국가지정(보물) 건축물 문화재 탄생2일자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승격·지정
함양 용추사 일주문<사진제공=함양군>

(함양=경남뉴스투데이) 함양군은 함양 용추사 일주문이 국가 지정문화재 행정예고가 완료됨에 따라 11월 2일자로 도 지정문화재에서 국가 지정문화재 보물로 승격·지정된다고 밝혔다.

함양군 출범 이후 건축물로서는 관내 첫 국가지정 보물 탄생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안의면 상원리 960번지에 소재한 함양 용추사 일주문은 조선후기(17~18세기) 일주문 건축양식을 엿볼 수 있다. 팔작지붕형 일주문은 일반적으로 5개 공포로 구성되나, 용추사 일주문의 경우 7개 공포로 매우 웅장하고 화려한 건축기법을 보여주고 있어 건축적 가치가 높다.

안타깝게도 한국전쟁 당시 화재로 인하여 지금의 용추사 일주문을 제외한 장수사 등 모든 전각이 소실됐다.

일주문 현판 및 고증 자료에 따르면 용추사 일주문은 용추계곡 일대를 중심으로 사역을 이루고 있던 장수사의 일주문으로, 다른 사찰의 일주문에서는 유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큰 규모를 이루고 있어 당시 장수사의 사세를 짐작할 수 있어 역사·학술적 가치 또한 매우 크다.

진병영 군수는 “1711년에 건립된 함양 용추사 일주문은 조선후기 일주문 건축양식이 반영된 목조 건축물로, 사찰문화재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라며 “앞으로 문화재청과 협력하여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문화재의 가치가 더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