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상국립대, ‘경남과학기술대상’ 전 분야 수상 ‘쾌거’공학분야: 나노신소재공학부 고분자공학전공 남상용 교수

- 자연·생명과학분야: 화학과 최명룡 교수

 

남상용 최명룡 교수<사진제공=경상국립대>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가 ‘제16회 경남과학기술대상’ 전 분야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경상남도 과학기술대상은 지난 2003년부터 과학기술 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도내 과학기술인을 선정해 주는 것으로, 경상남도가 주관하고 (재)경남테크노파크에서 후보자를 심사하여 그동안 40여 명이 상을 받았다. 경남도는 지난 7월 각 기관으로부터 추천을 받아 심사를 거쳐 2개 분야(공학, 자연·생명과학) 대상자를 선정했다.

경상국립대는 공학분야에 나노신소재공학부 고분자공학전공 남상용 교수, 자연·생명과학분야에 화학과 최명룡 교수가 수상했다.

남상용 교수는 기능성 고분자를 이용한 멤브레인 소재 분야 연구, 그린 수소 생산 및 활용을 위한 고분자 전해질 멤브레인 기술, 탄소중립을 위한 기체분리막 기술, 친환경사회 구현을 위한 수처리용 멤브레인 기술 등 원천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적인 국산 소재 개발과 기후변화문제 해결 등 활발한 연구 활동으로 지역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첨단 멤브레인 소재 기술 관련 국제저명학술지 논문 146편, 63건 이상의 특허 출원·등록 및 기술 이전을 통한 사업화로 도내 기업 기술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이와 함께 경상국립대 그린에너지융합연구소(이공분야중점연구소지원사업) 소장, BK21 지능형 첨단소재 개척인재양성사업단장 등을 역임하며 기술개발과 인력양성 공로를 인정받았다.

남상용 교수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 육성지원을 위한 위원회 활동을 통해 국가균형발전과 지역인재 육성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2023년부터 2년간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의 분리막 관련 학회들의 협력체인 AMS(Aseanian Membrane Society)의 회장으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국제협력의 중심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명룡 교수는 화학분야에서 기존 접근방식과 달리 레이저를 이용한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소재를 합성 및 개발하여 에너지 및 환경 분야에 응용하는 연구를 시도하여 주목받았다.

≪네이처(Nature)≫ 저널사의 ≪빛: 과학과 응용(Light : Science and Applications)≫ (IF:20.257) 학술지를 포함하여 15개의 국제저명학술지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2022년에는 우리나라 물리화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공로로 대한화학회의 김명수 학술상을 수상했다.

광화학 나노 소재 관련 국제저명학술지 논문 220여 편과 11건 이상의 국내외 특허 출원 및 등록을 하여 지역 과학기술 발전에 근간이 되는 기초과학 분야 육성에 이바지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이와 함께 경상국립대 공동실험실습관장, 연구실안전관리센터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경상국립대 광화학 나노소재 전문 핵심연구지원센터장(핵심연구지원센터사업), BK21 분자소재화학 미래인재교육연구단장 등을 맡아 기술개발과 인력양성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명룡 교수는 빛을 활용하여 새로운 물질을 합성하는 혁신적인 기술로 광과학 분야의 미래 연구를 이끌고, 호주, 미국, 노르웨이, 태국, 인도, 브라질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연구기관 및 대학과의 국제협력 연구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