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군
의령군·중국 요성시 힘찬 스매싱 대결...‘핑퐁 우정’ 영원히‘탁구 명문’ 의령 남산초 선수단 9명 참가
의령군 청소년 탁구 대표단, 중국 요성시 탁구 교류<사진제공=의령군>

(의령=경남뉴스투데이) ‘탁구 명문’ 의령 남산초 학생들이 세계 탁구 강대국 중국을 찾아 한판 대결을 벌였다.

의령군은 15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남산초 탁구 선수 9명을 포함한 교류단이 자매도시 중국 요성시를 방문해 청소년 탁구 국제 교류전을 펼쳤다고 밝혔다.

양 시군의 청소년 탁구 교류는 2007년 시작된 이후 15년 이상 이어오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중단된 이후 4년 만에 재개됐다.

특히 이번 교류전은 탁구 강대국인 중국 현지의 엘리트 선수 양성 프로그램 벤치마킹 등 의령군 스포츠산업 발전 기반 마련 측면에서 군은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의령군은 최근 남산초를 대표로 관내 학교 학생들이 각종 탁구대회에서 잠재력을 잇달아 발휘하자 지원 규모를 확대해 탁구부 육성에 힘을 쏟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장기적으로 남산초, 의령중, 신반정보고로 이어지는 초중고 ‘원스톱’ 탁구 엘리트 코스를 의령군에서 밟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의령군 청소년 탁구 대표단, 중국 요성시 탁구 교류<사진제공=의령군>

이번 교류단의 단장인 하종덕 부군수는 “이번 탁구 교류전을 통해 선수들이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의령군은 우수한 탁구 선수를 배출하는 한국탁구의 메카가 되도록 준비하겠다”며 “체육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령군과 중국 요성시의 상호 협력관계가 내실있게 발전해 나가길 역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류전에 참여한 남산초 학생들은 “중국 친구들과 서로 언어는 통하지 않아도 탁구로 하나가 되는 특별한 경험을 했다”, “중국 사람들은 탁구를 정말 사랑하고 잘 친다”, “내년은 의령에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등의 소감을 밝혔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