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시
거제시, 국토부 R&D 신소재 부유식 구조체 테스트베드 공모 선정사등면 성포항 연안에 부유식 해상공원 조성된다
조감도(1층 주차장+어선계류장+2층 해상공원)<사진제공=거제시>

(거제=경남뉴스투데이) 거제시는 국토교통부 R&D사업으로 서울대학교 부유식인프라연구단에서 시행하는 부유식 구조체 테스트베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다목적 해상 부유식 인프라 건설기술 개발 R&D사업은 해상에 부유체를 건설해 상부에 관광, 전시, 업무, 터미널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서울대학교에서 50억 원을 투입, 성포항 연안 해상에 500㎡(약 150평)의 부유식 구조체(신소재 확장형 모듈러)를 직접 설치한 후 검증‧보완을 거쳐 2027년 거제시에 무상으로 인계할 계획이다.

△1㎡당 3톤의 하중(3-4층 규모 터미널 수준)을 지지할 수 있는 모듈 및 연결부 기술, △설계기술 AIP(Approve in Practice)인증 획득, △시공기술, △유지관리 기술 등의 개발을 위해 부유체 설치 후 12개월 이상 테스트과정을 거친다. 총 연구기간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4년 9개월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다.

향후 확장형 모듈러 부유식 구조체 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관광‧전시·업무·해양레저‧주거 등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해 남부내륙철도, 가덕신공항 해상 배후도시 건설에도 도입 가능한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우 거제시장은“거제시가 제주도보다 규모는 작지만 리아스식 해안으로 제주도보다 긴 443km의 해안선을 보유하고 있어, 해양공간 확장 이용에 유리하다”며, “부유식 구조체는 테스트를 거쳐 무상으로 인계 받아 성포항을 찾는 관광객, 시민들을 위해 해상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현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이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