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겨울철 축산재해 예방대책 적극 추진!축산재해 대책상황팀 운영으로 가축피해 예방활동 총력

- 시군‧지역축협‧축산단체와 협업체계 구축해 선제적 대응 체제 가동

- 가축 및 축사시설 등 축산 재해예방 요령 홍보

겨울철 축산재해예방대책 관련사진<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는 대설, 한파로 인한 가축과 축산시설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겨울철 축산재해 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겨울 기온은 평년(0.5℃)과 비슷하고 강수량도 평년(89.0mm)수준으로 전망하고 있으나, 찬 대륙고기압 확장 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설‧한파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가축 및 축사시설 안전관리와 축사화재 예방을 통한 농가 재해 대응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 축산재해 대책 상황 전담팀(T/F팀) 운영 ▲ 가축 및 축사시설 등 축산재해 예방요령 홍보 ▲ 겨울철 축사 화재예방 추진 ▲ 폭설피해 최소화 대책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도는 한파, 대설 등 기상특보 발령 시 신속한 기상상황 전파와 축산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상황관리반, 기술지원반, 신속대응반 등 3개반(16명)으로 구성된 ‘겨울철 축산재해 대책 상황전담팀(T/F팀)’을 내년 3월 15일까지 운영하며 시군‧지역축협‧축산단체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선제적 대응 체제를 가동할 계획이다.

또한, 축사 내 적절한 보온과 난방 사용량 증가에 따른 전기누전 및 화기 부주의로 인한 축사 화재 예방을 위해 소방부서와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각종 재해로 인한 축산농가의 불안을 해소하고 안정적인 농장경영을 위해 ‘가축재해보험 지원사업’에 60억 원, 불량 전기시설 보수를 통한 화재 예방으로 축산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축사 전기안전시설 보수 지원’에 1억 원을 확보해 내년도 농가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나갈 계획이다.

* ’24년 계획 : 가축재해보험지원(보조 75%, 자담 25%), 축사 전기안전시설 보수지원(보조 50%, 자담 50%)

손영재 경남도 축산과장은 “겨울철 가축 사양관리를 위한 농가의 각별한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축사 화재와 안전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축산재해 예방 사전점검을 통해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주요 가축은 소 36만 마리, 돼지 128만 마리, 닭 1,093만 마리, 오리 75만 마리 사육하고 있으며, 축산시설 10,355개소가 허가(등록)되어 있다.

이창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이창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