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시
김해시 맨홀 추락방지시설 시범 설치취약지 중심 지속 교체 정비
김해시 맨홀 추락방지시설 시범 설치<사진제공=김해시>

(김해=경남뉴스투데이) 김해시는 올해 3억 원을 들여 보행자와 차량 통행이 많은 침수취약지역과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하수역류지역 등 191개소에 맨홀 추락방지 시설을 시범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하고 하수도 맨홀 열림으로 인한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추락 방지 기능이 있는 부양식(자가부상식) 맨홀 뚜껑으로 교체·정비해 집중호우로 하수관로 수압이 상승해 맨홀 뚜껑이 열린 하수 맨홀로 보행자나 차량이 추락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맨홀 뚜껑 바로 아래 그물이나 철 구조물을 설치해 뚜껑이 열리더라도 보행자나 차량 등이 추락하는 것을 막아줘 도로 이용자를 보호한다.

맨홀 사고는 매년 태풍이나 집중호우, 노후된 맨홀 뚜껑의 개방으로 보행자 추락, 차량 바퀴 빠짐으로 인한 차량 파손 피해 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시는 연차별 계획을 수립해 하수 역류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교체·정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상습침수지역, 어린이보호구역, 하수역류지역 등 취약지역과 시민들의 접근이 많은 장소에 우선 설치하고 기상이변으로 예측이 힘든 집중호우에도 철저히 대비해 안전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윤수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윤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