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시
밀양시, 도심 속 공한지 무료 주차장 큰 호응하반기 공한지 주차장 확대 조성

- 고질적 주차난 해소에 큰 효과 

- 상가·주택가 밀집 지역 공한지 주차장 지속 추진 

밀양시 가야동물병원 앞(내이동 1559-20)에 조성된 공한지 주차장<사진제공=밀양시>

(밀양=경남뉴스투데이) 올해 6월 말 우리나라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는 2,576만 대를 넘어섰다. 자동차 수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지자체마다 도심 곳곳이 만성적인 주차난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밀양시는 도심 속 공한지 무료주차장 사업으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1일 전했다.

시는 상반기에 6개소 116면에 공한지 주차장을 조성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밀성여중 앞 외 3개소에 41면의 주차장을 조성해 올해 총 10개소 157면의 주차장을 조성했다. 이에 시가 현재 운영 중인 공한지 주차장은 28개소 620면이다.

공한지 임시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은 주차난이 심각한 상가와 주택가 인근의 미사용 토지 및 쓰레기 불법투기 장소 등 2년 이상 개발계획이 없는 공한지를 토지소유자의 사용 승낙을 받아 주차장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주차장은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토지소유자에게는 재산세를 감면(100%)해주는 공익사업이다.

시민 체감도가 높은 이 시책은 주차 공간확보, 불법주차 감소, 교통불편 해소, 도시미관 개선 등의 여러 효과를 거두고 있다.

내이동에 거주하는 시민 A씨는 “쓰레기불법투기 장소로 방치돼 있는 장소를 임시 주차장으로 조성 관리해 주차난도 해결하고 환경도 깨끗해졌다. 정말 좋은 사업이다”라고 전했다.

내이동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B씨는 “시내 상가 밀집지역 내 손님이 주차할 곳이 없어 어려움이 많았는데 공한지 주차장이 생긴 이후 주차 공간이 여유롭고 편해졌다. 더 많은 공한지 주차장이 조성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토지소유자 C씨는 “아직 개발계획이 없는 빈 토지로 공익사업에 참여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2024년에도 공한지 주차장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민들에게 주차편의를 제공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