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시
거제산 참돔 미국 시장 첫 진출활어 컨테이너로 태평양 건너다
거제산 참돔 미국시장 첫 진출<사진제공=거제시>

(거제=경남뉴스투데이) 거제시는 동부면 해역에서 생산한 활어상태의 참돔을 최초로 미국에 수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참돔은 거제어류양식협회 회원인 김영일(영광수산) 대표가 거제시에 본사가 있는 활어 수출업체인 ㈜아라에프앤디(대표 박태일)와 품질 및 안전성에 관해 사전 협의 후 계약생산하여 미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운반은 11월 21일 부산신항에서 거제산 프리미엄 참돔 600kg을 적재한 컨테이선이 출발하여 12월 4일 미국(LA)에 도착할 예정이다. 특히, ㈜아라에프앤디는 이번 참돔 수출을 위해 품질유지와 안정적 수송을 할 수 있는 별도의 시험용 수조를 특수제작해 활어 컨테이너와 같은 환경으로 수온별 참돔의 최적 수송(생존) 조건도 갖췄다.

또한, 미국 판로 확보를 위해 현지 유통업체와(JJWV) 수출입 MOU를 체결하고 홍보마케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거제산 참돔 시장 개척을 위해 사전에 철저한 준비를 했다.

미국에 도착한 참돔은 현지에서 영업중인 SEAFOOD 레스토랑에서 구이, 찜, 회 등으로 다양하게 요리되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게 될 예정이다.

참돔 수출을 위해 사용되는 활어컨테이너는 ㈜아라에프앤디 박태일 대표가 수년간의 테스트를 거쳐 개발한 특허제품으로 참돔 뿐만 아니라 활어(우럭, 광어, 강도다리 등)의 신선도를 유지하면서 최대 30일간 먹이를 먹지 않고도 생존할 수 있도록 제작된 특수컨테이너로 몇 해 전부터 거제시에서 생산된 조피볼락(우럭)도 이 컨테이너를 이용해 미국으로 수출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참돔의 미국 시장 진출이 거제산 조피볼락(우럭) 뿐만 아니라 거제산 참돔의 우수성 또한 미국 시장에 알리는 특별한 계기가 될 것이며, 앞으로도 수산물의 수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활어 수출업체인 ㈜아라에프앤디 관계자는 “계속적으로 미국내 참돔과 조피볼락(우럭)의 소비시장을 확대해 거제시 어가 소득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이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