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마산해양신도시 민간복합개발시행자 공모 협상 종결창원특례시, 청문 거쳐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취소 여부 결정
창원시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는 2021년 5월 31일 시행한 마산해양신도시 민간복합개발시행자 공모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주)(이하 현산) 컨소시엄과 2년 1개월의 장기간 협상이 종결되어 11월 20일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취소를 예고하는 처분 사전통지(청문실시 통지)를 했다고 밝혔다.

시는 문화·관광·예술이 융합된 세계적 감성 도시 조성을 목표로 전체부지(642,000㎡)의 32%(297,000㎡)에 대하여 창의적인 사업계획을 반영하기 위한 5차 공모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산 컨소시엄과 2021년 11월 4일 첫 협상을 시작으로 2022년 1월 10일까지 7차례 협상을 진행하였으나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았고, 2022년 1월 광주아파트 붕괴사고, 시의회 특위, 소송 등의 사유로 협상은 잠정 중단되었었다고 설명했다.

그 후 2022년 11월 24일 8차 협상을 시작으로 협상이 재개되어 올 11월까지 6차에 걸친 협상을 진행하였으나 쟁점 사항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2023년 11월 13일 최종 협상을 시행한 끝에 종결을 통보하게 되었다고 시는 밝혔다.

창원시와 우선협상대상자는 장기간의 협상 끝에 공공기여, 지역 상권 상생 방안, 국제 공모를 통한 랜드마크 조성 등 여러 가지 합의한 부분도 있었지만, 최종 협상 시까지 입장 차이를 보인 쟁점 사항은 생활 숙박시설(이하 생숙) 용도변경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시는 1차 협상 때부터 협상 안건으로 제기되었던 생숙 용도변경과 관련하여, 우선협상대상자가 건축법 등 생숙관련 법률이 개정 시행됨에 따라 생숙(1,280호)의 분양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하여 오피스텔로 변경할 수 있도록 실시협약서에 명시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는 사업계획서 제출 시 이미 법령이 개정되었거나 입법예고 중이었고, 선정위원회의 평가를 거친 사업계획서상의 주요시설인 생숙의 용도변경을 협약서에 명시하는 것은 특혜가 될 수 있어 수용 불가함을 주장하였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우선협상대상자는 시가 수용할 수 없는 생숙 용도변경을 최종 협상시까지 지속 주장하여 입장 차이가 해소되지 못하여 더 이상 협상을 지속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끝에, 시는 20일 협상 종결과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취소를 예고하였다고 밝혔다.

김종필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은 “청문 절차를 거쳐서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취소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