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시
통영 봉평 당산나무 복합문화공간의 재탄생통영의 새로운 맛집 ‘핫플레이스’ 등극 예고
통영 봉평 당산나무 복합문화공간의 재탄생<사진제공=통영시>

(통영=경남뉴스투데이) 통영시 봉평동에 위치한 ‘당산나무 복합문화공간’이 맛집과 카페, 공방 등이 들어오면서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당산나무 복합문화공간(4733㎡)은 통영시에서 2017년 선정된 봉평지구 도시재생사업으로 낡은 주택가에 당산나무를 중심으로 광장을 만들고 주변 주택들을 리모델링해 주민거점공간 및 편의시설을 조성한 공간이다.

달콤하고 행복한 맛을 자랑하는 마카롱 전문점 ‘봉봉스토리’, 부드럽고 쫀득한 맛이 일품인 떡케이크 전문점 ‘달보드레’, 얼큰하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돼지국밥 전문점 ‘금은성 국밥’등이 속속 문을 열고 손님을 맞이하면서 통영의 새로운 맛집 ‘핫플레이스’ 등극을 예고했다.

특히 지난 14일 ‘봉봉스토리’에서 마카롱과 초콜릿 시식행사를 선보이며, 봉평지구 당산나무 복합문화공간 홍보와 봉평마을관리 사회적 협동조합원의 화합에 앞장섰다.

이상용 도시재생과장은 “오는 3월 중 잔여 점포 2동에 대한 입주까지 마치면 전국 도시재생사업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인접한 케이블카와 루지 등 관광시설과 연계해 지역 발전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최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