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4월부터 고립·은둔 청년 실태조사 한다1천여 명 대상 온라인 설문…고립·은둔 판별 청년 대상 심층 실태조사

- 고립·은둔 청년 삶의 실태를 기반으로 내년부터 맞춤형 지원 사업 실시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는 올해 4월부터 11월까지 고립·은둔 청년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고립·은둔 청소년 및 청년 지원 조례'에 따르면, 고립·은둔 청년이란 사회적·심리적 요인으로 가족 등과 제한적인 관계만 맺고 생활하며 정상적인 사회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 또는 사회적·경제적 요인 등으로 일정 기간 이상 집이나 한정된 공간에서 외부와 단절된 상태로 생활하여 정상적인 생활이 현저히 곤란한 사람을 말한다.

조사 대상은 경상남도에 거주하는 19~39세 청년 1,000여 명이며, 고립‧은둔 청년들의 특성을 고려해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고립·은둔 청년의 규모를 추정하는 1차 조사를 먼저 실시하고, 여기에서 고립‧은둔으로 판별된 청년을 대상으로 3개월간 실태조사를 진행한다. 또한, 고립‧은둔 당사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심층 면접조사도 병행한다.

도는 5월까지 설문조사 문항을 개발하고, 6월부터는 고립·은둔 청년이 자주 방문하는 인터넷 카페 등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설문조사를 홍보해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실태조사를 통해 고립 또는 은둔을 시작한 시기와 계기, 고립과 은둔의 양상 등 고립·은둔 청년의 삶의 실태를 들여다보고 그 결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탈 고립·은둔 맞춤형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김은남 경상남도 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조사가 고립‧은둔 청년에 대한 삶의 실태를 이해하고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립·은둔 청년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마련해 이들이 다시 사회로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선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