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시
창원특례시, 생활밀착 자전거수리방 시범 추진고장 난 자전거, 찾아가서 수리해 드려요
창원특례시가 자전거로 인한 시민의 불편함을 덜고자 ‘2024 찾아가는 자전거수리방’ 시범 추진을 지난 25일 월영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작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특례시는 소소한 고장으로 방치되고 있는 자전거로 인한 시민의 불편함을 덜고자 ‘2024 찾아가는 자전거수리방’ 시범 추진을 지난 25일 월영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가 올해 목표로 하는 일상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사업들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시민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창원시가 주관하고 창원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 이학은)가 주관한다.

지난 4월 한 달간 시민들의 신청을 반영하여 ▲월영동(5.25) ▲상남동(6.8) ▲가음정동(6.15) ▲명곡동(6.22) ▲팔용동(6.29) 행정복지센터로 매주 토요일 찾아간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로 신청량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타이어 공기 주입, 핸들 안장 조절, 브레이크 윤활유 주입 등은 무상으로 수리된다. 다만 부품 교체 시, 부품비는 본인 부담이다.

정숙이 기후환경국장은 “그간은 평일 오후 레포츠파크(반송동 창원종합운동장 내)로 찾아오는 시민들에게만 무상 수리했지만, 이번 사업으로 시민 곁으로 찾아가서 수리하는 것으로 확대하였다”며 “시민의 편의성을 위한 생활밀착 행정인 만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와 레포츠파크는 만 65세 이하 창원시민을 대상으로 2월부터 11월까지 생활반, 직장인반(야간), 중급반의 자전거 무료교실을 운영하여 자전거 타기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김선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