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시
‘웅상의 새로운 바람’ 2024 양산웅상회야제 성료웅상지역 역사와 의미 더한 다양한 콘텐츠 선보여 ‘눈길’

- 폐막식 생략하고 워터페스타로 화려한 마무리, 다함께 즐기는 축제

 

웅상회야제 개막행사<사진제공=양산시>

(양산=경남뉴스투데이) 양산시는 2024 양산웅상회야제가 ‘웅상신풍! 신나는 바람, 새로운 바람’이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25일과 26일 양일간 웅상체육공원 일원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25일 행사 첫날에는 시민 취타대와 지역예술인 등 약 200여명의 조선통신사 퍼레이드 행렬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고, 삼룡지심을 형상화한 레이저쇼와 함께 개막 행사가 진행됐다. 개막 축하 공연에는 에녹, 조항조, 윤수현, 은가은, 영기, 최전설, 유민지 가수가 출연해 웅상의 밤을 물들였다.

특히 26일 열린 웅상신풍 워터페스타는 웅상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된 워터쇼 행사로, 우불신사 기우제와 임진왜란때 왜군을 물리친 우불산의 전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축제에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래퍼 원슈타인, DJ미우, DJ현아, DJ하울, 싸이버거가 출연해 4시간 동안 스탠딩 공연으로 진행돼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웅상회야제 개막행사<사진제공=양산시>

또 지난해에 이어 개최된 어린이들을 위한 물총 페스티벌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버전으로 준비돼 많은 가족 관람객들이 함께 즐겼으며, 웅상의 역사와 특색을 반영한 각종 프로그램, 공연, 전시, 체험, 먹거리 등이 축제장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운 경험을 제공했다.

양산웅상회야제추진위원장인 나동연 시장은 “올해 웅상회야제는 기존 틀에서 벗어나 폐막식을 생략하고, 워터페스타로 마무리하면서 축제를 찾는 시민들이 함께 즐기는 공연이 결합된 즐거운 축제가 되도록 준비했다”며 “새로운 시도와 웅상회야제의 정체성을 찾고자 한 노력들이 시민들에게 감동과 자부심을 느낄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