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홍보캐릭터 ‘벼리’ 공공저작물로 개방젊은 세대에 친근히 다가가고, 폭 넓게 활용되도록 공공저작물로 개방

- 도 누리집에서에서 내려받아 저작권 걱정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

- 공공누리 제4유형으로 개방…출처 표시, 비상업적 이용, 변형금지 조건

벼리<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 홍보 캐릭터 ‘벼리’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된다.

경남도는 '벼리'를 누구나 저작권 걱정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저작물로 개방했다고 밝혔다.

벼리는 고전 설화 ‘별주부전’을 모티브로 한 것으로, 자신의 간을 바치려던 자라를 피해 사천 비토섬에서 달나라로 피신했던 토끼가 별똥별을 잡으려다 경남에 떨어져 다시 달에 갈 때까지 우주항공산업 기반을 가진 경남과 동행하는 스토리를 담고 있는 캐릭터다.

벼리는 지난 5월 13일 박완수 도지사로부터 명예 공무원증을 받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벼리는 도의 각종 행사에 등장하면서 도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NC다이노스, 경남FC 홈경기 캠페인, 가정의 달 행사, 청소년 한마음 축제 등 도의 주요 행사장에 나타나 도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함께 사진을 찍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도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SNS) 등 온라인에서도 벼리가 등장하는 온라인 이벤트, 도정 카드뉴스 등에 대한 도민들의 반응이 뜨겁다.

이 같은 인기에 도는 젊은 세대에 친근하게 다가가고, 민간에서 보다 폭넓게 ‘벼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공공누리를 통해 캐릭터를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공공누리’는 공공기관에서 생성되는 공공저작물 자유 이용 허락 표시제도다. 저작물별로 적용된 유형별 이용 조건에 따라 별도 이용 허가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방된 '벼리'는 공공누리 제4유형으로 지정됐다. 이용자는 출처를 표시하고, 상업적 이용은 할 수 없으며, 디자인의 변형 등 2차 저작물로 가공 금지조건을 지켜야 한다.

벼리의 개방을 통해 캐릭터 활용성을 높이면서, 도민들은 저작권 침해에 대한 부담없이 ‘벼리’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벼리’ 이미지는 도 누리집(www.gyeongnam.go.kr > 경남소개 > 홍보캐릭터)에서 내려받아 활용하면 된다.

박완수 경상남도지사는 “벼리를 공개한 지 한 달여 만에 많은 도민이 벼리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경남도의 다양한 소식을 재밌고, 쉽게 전달하면서 도민들의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도록 벼리를 공공저작물로 개방해, 앞으로 도민들과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도민이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 참여를 위해 벼리 탈인형을 추가 제작하고, 캐릭터 인형, 열쇠고리 등 기념품 제작을 비롯해, 도내외 유관기관 캐릭터와 협업하는 등 벼리를 통해 도정을 널리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김선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