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K-방산 중심 경남, 방산기업 투자유치 총력!11일, 창원에서 영남권 방산기업 투자유치설명회…방산기업 100여 명 참석

-상담부스 운영하여 방산기업 맞춤형 투자 상담 진행

- 판교에 이어 영남권 대상 설명회로 방위산업 중심 경남 집중 홍보

투자유치설명회<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는 11일 오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영남권 소재 방산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

경남도는 지난 4일 판교에서 수도권 방산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 데 이어 영남권 설명회를 개최하여, 방산기업 투자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방위사업청이 전국 방산기업과 상호 소통하고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방방톡톡 상생 워크숍’과 연계하여 진행됐으며, ㈜풍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방산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강만구 경남투자청장은 경남의 방위산업 육성 계획과 전략을 설명하고,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창원 동전일반산업단지·밀양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통영 법송동원일반산업단지·함안 칠북영동일반산업단지·하동 대송일반산업단지 등 방산기업이 즉시 입주할 수 있는 산업 입지를 소개했다. 2030년까지 1조 4,000억 원을 투입해 103만 평 규모로 조성 계획인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도 집중 홍보했다.

또한, 경남도와 경남투자청은 투자기업에 지원하는 각종 보조금, 정책금융, 세제 감면 등 차별화되고 파격적인 투자인센티브를 홍보하고, 투자 상담부스를 운영하여 현장에서 맞춤형 투자 상담을 진행했다.

설명회 참여기업들은 도내 입주 가능한 산업단지 주변의 교통․산업 인프라 등 입지여건과 부지가격, 투자인센티브 등을 꼼꼼히 체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경남은 방위산업 전국 매출액의 43.7%를 차지하는 K-방산의 중심지이자 국내 최대 방산기업 밀집지로서 방위산업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투자처다.

한국방위산업학회의 2021년 경남방위산업실태분석에 따르면, 전국 방위산업 매출액 17조 4,045억원 중 경남은 7조 6,078억원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도는 유망 투자처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2027년까지 방산기업 매출액 15조 원 달성을 위해, 인프라, 연구개발(R&D), 기업지원, 수출지원 등의 분야 31개 사업에 총 1조 8,95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성수영 투자유치단장은 “경남이 글로벌 시장 강자로 인정받는 K-방산 중심지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업 유치가 최우선 과제”라며 “앞으로도 방위사업청 등 유관기관과 협업하여 방산기업 투자 유치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맞춤형 산업별 설명회로 전환해, 우주항공기업 유치 설명회(2월), 원전기업 유치 설명회(4월), 방산기업 유치 설명회(6월)에 이어 오는 18일에는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풍력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선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