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글로컬대학 예비지정 경남대, 글로컬 본 지정 기원 이색 퍼포먼스 펼쳐새로운 미래와 희망찬 도약 기원하며 한마음 한뜻으로 종이비행기 날려
경남대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 사진. <사진제공=경남대>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국가산단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담대한 혁신을 펼치고 있는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가 글로컬대학30 사업 본 지정에 대한 강한 추진 의지와 염원을 담은 이색적인 퍼포먼스를 펼쳤다.

10일 경남대 교수, 직원, 학생 등 200여 명은 글로컬대학30 사업 본 지정의 염원을 담은 ‘LET`S GO 글로컬 경남대학교’ 문구를 만들기 위해 중앙도서관 앞 계단을 스티커로 장식하며 결의를 다졌다. 이어 ‘글로컬대학 경남대학교’의 새로운 미래와 희망찬 도약을 한마음 한뜻으로 기원하며 형형색색의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2024 글로컬대학 예비지정대학’으로 선정된 경남대는 ‘초거대제조AI 글로벌공동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초거대 AI’와 글로벌 제조업의 혁신을 이끌 원천기술을 개발하며 국내 최대 국가산업단지를 보유한 창원특례시의 디지털 대전환을 이끌고 있다.

디지털 융합인재 양성 및 지역 내 디지털 생태계 구축, 지산학연 공동발전 협력 등을 핵심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국가와 지역 산업이 원하는 디지털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대학 교육 전반의 과감한 혁신도 이뤄내고 있다.

청년 인재의 지역정주와 해외 우수인재 유치로 글로벌 혁신에도 집중하고 있다. 개방과 공유 협력을 가능케하는 지산학연 일체화 캠퍼스를 세우며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대학으로의 발돋움을 준비하고 있다.

 

김선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