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집단휴진 대비 도민 불편 없도록 대응 강화도·시군 22개반 851명 편성, 집단 휴진 상황 및 현장 방문 확인

- 비상진료체계 강화 위해 응급의료체계 점검 등 도민 피해 최소화 총력

- 보건소․마산의료원 20시까지 연장 진료, 심야약국 190개소 운영

 

경남도청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는 6월 18일 의협 집단휴진 예고에 따른 의료 공백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

우선 도·시군 22개반, 851명을 편성해 도내 의료기관 1,860곳(의원 1,712, 병원 148)을 대상으로 집단휴진에 대응할 계획이다. 18일 당일 휴진 여부(유선, 현장)를 파악하고, 휴진율 30% 이상일 경우 합동 현장 채증을 실시한다

또한 비상진료체계를 강화하기 위해서 18일 당일 응급의료기관의 24시간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보건소, 마산의료원 등 보건·공공의료기관 진료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한다. 이와 함께 심야 약국 190개소를 운영하여 도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특히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문여는 병의원 사전 정보 제공 등 취약계층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응급의료포털에 실시간 정보 제공(https://www.e-gen.or.kr/) 등으로 도민들이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차질 없이 받을 수 있도록 준비를 갖췄다.

* 문여는 병의원 정보 :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도·시군(보건소) 누리집, 경남소방구급상황관리센터(119), 보건복지부콜센터(129),

구병열 경남도 의료정책과장은 “18일 일부 의료기관 휴진이 예상되어, 만성질환자들은 사전에 진료를 받으시고, 진료 가능 여부를 미리 확인하시길 바란다"며, “집단휴진에 철저하게 대응해 도민 의료 불편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선녕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선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