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행사
2024 합천바캉스축제 개최‘익스트림&워터바캉스’꿀 잼 보장! 합천으로 출발!
2024 합천바캉스축제 개최<사진제공=합천군>

(합천=경남뉴스투데이) 합천군은 오는 8월 2일부터 8월 6일까지 정양레포츠공원 황강변에서 ‘2024 합천바캉스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95년부터 현재까지 29년 동안 여름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한 합천바캉스 축제가 ‘익스트림&워터바캉스’를 주제로 여름휴가 절정기인 8월 2일~6일 닷새간 대양면 정양레포츠공원 일원에서 펼쳐져 꿀 잼 여름휴가를 선물할 예정이다.

‘2023 경상남도 문화관광 우수축제’로 꼽힐 만큼 축제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축제에선 극한 장애물경기 ‘킹오브더 합천’을 비롯해 ‘대야성 물총대전’, ‘EDM 워터밤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 즐길거리, 체험거리로 여름휴가객을 홀린다. 핫하게 쿨한 여름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합천’으로 출발!

◆워터파크 그 이상, 신나는 물놀이 재미에 풍덩

2024 합천바캉스축제장은 워터파크 그 이상 신나는 물놀이 천국이 된다. 8월 2일 개막행사 및 축하공연으로 ‘바캉스축제’의 시작을 시원하게 알린다.

축제에선 한여름 더위를 식혀줄 어린이 워터풀장이 축제기간 내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풀장에 설치된 워터슬라이드 타고 미끄러져 내려와 ‘풍덩’ 물에 빠져 좋다고 웃음을 터트리는 천진한 아이들의 얼굴을 보는 것만으로 흐뭇해진다. 아이들은 바닥에서 뿜어져 나오는 ‘바닥분수’ 위를 뛰어다니며 홀딱 젖고도 좋다고 청량한 웃음꽃을 활짝 피운다.

물놀이터<사진제공=합천군>

◆미션 임파서블 ‘킹오브더 합천’으로 짜릿하게!

폭염을 탈출하는 방법 중 하나는 시원한 물놀이도 좋지만 더위도 잊을 만큼 더 큰 에너지를 발산, 카타르시스를 만끽하는 것이다.

‘합천바캉스축제’에서도 뜨거운 황강변 모래사장에서 펼쳐지는 극한 장애물 경기 ‘킹오브더 합천’이 8월 3~4일 이틀간 펼쳐져 한여름 열기를 뜨겁게 달군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피지컬100’ 출연자도 함께 참여하는 ‘킹오브더 합천’ 참가 신청은 7.1~7.31까지 합천바캉스축제 공식사이트에서 신청 가능하며, 참가비는 3만원이다.

월담 점프, 외줄타기, 점핑점프, 그물포복, 철의장막, 밧줄타기 등 불가능한 임무를 수행하듯 한계를 넘어서는 장애물 레이스 열전. 출발 드림팀 같은 도전과 대결은 참가자나 이를 구경하는 사람 모두에게 쫄깃한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한다.

2024 합천바캉스축제 개최<사진제공=합천군>

◆행복배틀 ‘물총싸움’ 한판에 유쾌한 여름

한여름 더위를 시원하게 싹 날려줄 물총 싸움 ‘대야성 물총대전’이 축제 기간 내내 하루 두 차례(오후 1시 ~ 2시, 4시 ~ 5시) 대야성 공터에서 펼쳐진다.

대야성을 사이에 두고 벌이는 물총 대첩에선 서로 물총을 쏘며 한판 전쟁을 벌이는 재미는 한낮의 열기마저 증발시킨다. 물총 싸움터는 유쾌한 웃음이 가득, 행복한 분위기가 흘러넘친다.

정양레포츠공원 내 물놀이터에서 물놀이를 즐기며 한여름을 식히고 바닥분수에서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로 축제의 흥을 돋운다.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어놀며 가족들과 함께 즐기는 물총싸움과 물놀이는 항상 정답이다.

◆댄스파티로 핫하게 열대야 날려! ‘EDM 워터밤 공연’

열대야를 날려줄 핫한 댄스파티 ‘EDM 워터밤 공연’이 8월 2~4일 오후 8시~10시 펼쳐진다.

DJ의 입담과 축제장을 가득 채운 음악, 리듬을 타며 몸을 흔드는 사람들, 축제장은 순간 핫플이 돼 여름밤을 뜨겁게 달군다. 8월 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축하공연이 펼쳐져 관광객들의 심장을 뛰게하고, 워터샷으로 열기를 식히며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무더운 여름 축제의 장으로 go! go!

킹오브더 합천<사진제공=합천군>

◆아이들의 놀거리 가득, 최고의 가족여행지

‘합천바캉스축제’에서 아이들의 놀거리가 풍성해 최고의 가족 여행지로 손색이 없다.

각양각색 모양의 알록달록 풍선으로 아이들을 홀릴 버블 매직쇼, 벌룬쇼는 축제기간 내내 펼쳐져 아이들의 눈과 귀를 즐거움으로 채워 줄 것이다.

아이들의 흥미를 자극할 체험 프로그램은 축제기간 매일 체험부스에서 이루어 지며 무료로 진행된다. 바람개비, 종이모자, 부채, 비치볼 만들기 등 체험거리가 풍성하다.

체험부스에서 부모님과 아이들이 함께 만들기를 하며 여름 추억을 하나 더 쌓아간다면 더할 나위 없는 여름휴가가 될 것이다.

가족체험<사진제공=합천군>

◆캠핑족도 즐길 수 있는 축제장

정양 레포츠공원에는 오토캠핑장이 있다. 황강의 전망과 공원 야경이 멋져 캠핑족 사이에서 입소문을 탄다. 123면 규모로 예약사이트를 통해 운영된다.

평시에도 바닥분수와 물놀이터를 운영하고 있어 캠핑을 즐기면서 물놀이도 같이 할 수 있는 일거양득인 장소!

축제 기간 동안 지역민 버스킹 공연도 있으니, 캠핑을 하면서 가족과 함께 황강변을 바라보며 공연을 즐기는 것도 추천한다.

◆주변을 둘러보면 더욱 매력 있는 합천

축제장 밖으로 눈을 돌려도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도보로 5분 거리에 정양늪 생태공원 학습관과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경남도 안전체험관은 아이들 교육 장소로도 적합하다. 차로 20분 거리 내에는 국내 최고의 시대물 오프세트장인 합천영상테마파크와 청와대 세트장이 있다.

또한 합천호 회양관광지 내 무료로 이용 가능한 어린이 물놀이장이 있으며, 경비행기 체험을 할 수 있는 에어랜드 합천항공스쿨도 가까이 있다. 요즘 떠오르는 명소 합천운석충돌구를 바라 볼 수 있는 대암산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즐겨 보는 것도 추천한다.

볼거리, 체험거리는 물론 다양한 메뉴의 푸드트럭 6대와 맥주 2동이 운영될 예정이며, 축제장 밖 인근 식당에서 합천8미로 선정된 합천황토한우, 합천돼지국밥, 삼남매 밤파이 등 다양한 먹거리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합천바캉스축제장은 가족과 함께 추억에 남을 여름 휴가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김윤철 합천군수는 “합천은 천년 사찰인 해인사와 5만년 전 운석충돌구가 있는 역사와 전통이 깃든 곳일 뿐만 아니라 사계절 즐길 수 있는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웰니스 관광도시다.”면서 “무더운 여름 아름다운 황강과 함벽루를 배경으로 시원한 물놀이와 함께 멋진 선수들의 장애물 레이스까지 즐길 수 있는 합천바캉스축제에 오셔서 추억 한페이지를 장식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조영태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