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시
진주시 공직자 청렴도 향상 대책 강력추진민선 7기 공직비리 발생 “제로화” 목표
진주시 직원 청렴교육을 개최했다.<사진제공=진주시>

(진주=경남뉴스투데이) 진주시는 2019년부터 민선 7기 공직비리 발생 제로화를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5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진주시 종합청렴도는 작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일부 항목 평가에서 점수가 하락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청렴도 평가는 2017년 7월 1일부터 2018년 6월 30일까지 1년간 공공기관의 주요 대민업무를 경험했던 민원인과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민원인에게 부패경험과 부패인식을 묻는 외부청렴도와 공무원에게 청렴문화, 업무청렴을 묻는 내부청렴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에 부패사건 및 신뢰도 저해행위를 감점요인으로 적용해 종합청렴도가 산출된다.

진주시 종합청렴도는 지난해 2등급(8.05점)을 받았으며 올해도 2등급(8.21점)을 받았다. 작년에 비해 외부청렴도는 2등급에서 3등급으로 떨어졌고, 내부청렴도는 1등급으로 작년과 동일했다. 외부청렴도 하락의 주요인은 감점요인인 부패사건이 지난해 1건에서 이번 평가 기간에 4건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감점요인인 부패사건은 뇌물수수 2건, 명절 선물수수 1건, 선물알선 1건이다. 그중 2건은 2016년 이전에 발생한 것이고, 2건은 2018년 2월경에 발생해 모두 민선 7기 이전 것으로 밝혀졌다.

진주시는 부패발생 원인이 비리행위 관행화와 청렴의식 부족 등 부서 내 청렴문화에 이상이 있기 때문으로 보고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조규일 진주시장의 솔선수범으로 공직문화를 완전히 바꾼다는 각오이다.

조 시장은 지난 7월 1일 취임사에서 다산 정약용 선생의 “공렴”(公廉) 실천을 다짐한 바가 있다.

공직자 비리근절대책에는 기존 신고센터의 취약점인 익명성 보장을 강화한 익명신고 시스템이 도입된다. 부패행위 발생 부서는 즉시 특별관리 부서로 지정해 부서장의 책임을 묻고 이와 함께 부서단위 시상에서 전면 배제하는 등 불이익이 주어진다. 또한 공사 현장을 직접 방문해 공무원의 각종 갑질행위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익명신고제도를 안내해 비리발생을 예방할 계획이다.

그 외 청렴실천 결의대회, 공직자 자가청렴진단 시스템 운영, 민원 서비스 만족도 조사 등으로 시 공직자들이 공렴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하창욱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