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2019년 기해년, 지리산 천왕봉의 첫일출
2019년 기해년, 지리산 천왕봉의 첫일출<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산청=경남뉴스투데이) 2019년 기해년(己亥年), 지리산에는 새해 첫 일출을 보려는 해맞이 인파가 몰려 한해 안녕을 기원했다.

2019년 기해년, 지리산 천왕봉의 첫일출<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이날 지리산 주요 봉우리에 일출을 보기위해 모인 탐방객은 약 1000여명에 달했던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백두대간 최고봉인 천왕봉은 바닥이 빙판길로, 체감온도는 영하 14도로 작년 영하 20도와 비교했을 때 비교적 따뜻한 날씨였다. 일출 시간인 07:30분경 400명의 탐방객이 모여 천왕봉의 인기를 새삼 실감하게 했다.

2019년 기해년(己亥年), 지리산에는 새해 첫 일출을 보려는 해맞이 인파가 몰려 한해 안녕을 기원했다.<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이날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의 전 직원이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각 탐방로의 현장 안내와 순찰을 강화했으며, 탐방객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인 결과 안전사고는 한건도 없었다.

2019년 기해년, 지리산 천왕봉의 첫일출<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남석훈 행정과장은 “2019년 기해년을 맞아 지리산을 찾는 탐방객들의 소망이 다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새해에도 지리산국립공원과 지역사회 발전에 더욱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