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필리핀 이주여성대표, 경상남도의회 의장 방문지난 12월, 필리핀 이주여성 가정폭력 피해자 빈소 조문에 따른 감사
사망한 이주여성의 장례 절차 등 설명을 듣는 김지수 의장<사진제공=경남도의회>

(창원=경남뉴스투데이) 7일 양산시 이주여성대표 이쟈클린 일행이 필리핀 전통음식 비코를 만들어 경상남도의회 김지수 의장을 찾아왔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12월 양산지역 필리핀 이주여성이 가정폭력에 의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김지수 의장과 표병호, 성동은, 김경영, 김영진 의원이 양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마련된 추모식장을 직접 방문하여 조문하고, 관계자를 격려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양산시 이주여성대표 이쟈클린은 “필리핀에서 이역만리 한국까지와서 행복한 가정을 꿈꾸던 이주여성이 가정불화로 인해 안타깝게 사망한 사고에 의장님과 도의원께서 직접 방문하여 위로해주시고, 보내주신 관심 덕분에 고국에서 장례절차를 무사히 마쳤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필리핀 전통음식을 준비해왔다.”고 방문 목적을 밝혔다.

김지수 의장은 “2018년 12월 현재 경남도내에 다문화 가정은 18,725세대로 전국에서 4번째, 경남 전체 세대의 1.3%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중 여성 결혼이민자는 8,450명에 달한다” 며 “경상남도에서는 이주여성의 한국사회 적응과 정착을 위해 연간 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이주여성의 인권보호와 가정폭력 사건은 여전히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재발방지를 위한 도의회 차원의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