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군
함양지역자활센터, 지역자활사업 설명회 통해 자활의식 고취
함양자활 소양교육을 개최했다.<사진제공=함양군>

(함양=경남뉴스투데이) 함양군은 11일 오전 함양교회 2층 본당에서 함양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상미) ‘2019년 함양지역자활센터 사업설명회 및 소양교육’이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2019년 자활사업 참여주민 70여명을 비롯한 센터 관계자, 강사 등 8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이상미 센터장의 개회를 시작으로 모법인 강신현 목사의 격려사와 사업단별 반장 임명장 수여식, 2019년 사업설명회, 자활지침 교육 등 1부 행사와 부산사회적경제네트워크 유택상 팀장을 초청해 ‘자활마음먹기 가이드’라는 주제로 소양교육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참여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자활사업은 근로능력과 근로의욕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주민에게 근로기회와 체계적인 개별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자활자립의 기반을 형성함으로써 자활의욕과 능력의 향상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함양지역자활센터는 2004년 4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정받아 설립되어, 모법인인 함양중앙교회를 주체로 운영되고 있으며, 2019년 현재 ‘엄마손 누룽지 사업단’ 등 10개의 자활근로사업단과 정부양곡 배송을 하고 있는 ‘희망나르미’ 등 2개의 자활기업에 10억여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자활주민들의 자립에 기여하고 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