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지리산 찾아온 봄, 봄꽃 개화 시작전년도 대비 봄꽃 개화가 10일이나 빠른 것으로 관찰
지리산 저지대 곳곳에 봄을 알리는 복수초가 피었다.<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산청=경남뉴스투데이)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소장 신창호)는 지리산 저지대 곳곳에 봄을 알리는 복수초, 산수유, 히어리, 진달래, 매화나무 등 다양한 야생화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리산 야생생물보호단이 실시한 야생화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금년도 복수초 개화는 최근 따뜻한 날씨의 영향을 받아 전년도에 비해 10일이나 빠른 것으로 관찰되었다.

앞으로 따뜻한 날씨가 계속 된다면 현호색, 제비꽃, 큰구슬붕이, 얼레지, 피나물 등 다양한 색상의 봄꽃을 지리산 탐방로 주변에서 찾아 볼 수 있을 것이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봄꽃이 개화하는 시기에 국립공원의 소중한 자연자원을 잘 보전하고 많은 탐방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야생화를 아끼고 서식지 보호에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