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산청군 신등면 중심지 살기좋은 동네 만든다산청읍·차황면 등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산청군 신등면 소재지 전경

주민 의견 적극 수렴 지역 맞춤형 사업 추진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산청군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통해 신등면 중심지 등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

15일 군은 신등면에 ‘청춘문화센터’ 등을 조성하는 ‘농촌 중심지 활성화사업’을 올해 실시설계를 거쳐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올해 중심지 활성화사업을 추진하는 지역은 산청읍(통합지구)과 신등면(일반지구), 차황면(기초생활거점) 등 3곳이다.

우선 신등면에는 60억원을 들여 청춘문화센터, 안전한 통학로 조성, 단계전통시장 환경정비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문화복지 공간을 스스로 관리·운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12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산청읍 중심지 활성화사업은 현재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올해 중순께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이 시행될 예정이다.

기초생활 거점 육성사업에 선정돼 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차황면은 복지회관 리모델링과 가로경관 조성사업 등을 준비하고 있다.

군은 지난 2013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 중심지 활성화사업’을 적극적으로 유치, 각 읍면 중심지의 생활환경 개선에 힘써왔다.

농촌 중심지 활성화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 중심지인 읍·면 소재지에 교육·복지·문화·경제 서비스 공급 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진행 중인 사업이다.

특히 중심지로부터 배후 마을로의 기능 전달 활성화를 도모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골고루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군은 지난해까지 연차별로 신안면, 단성면, 시천면의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추진·완료했다. 이들 지역에는 공동목욕탕, 문화공원, 강변뚝길, 주차장 등 주민을 위한 공공시설을 비롯해 가로 경관 개선사업 등이 진행됐다.

군은 성공적인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들과 담당 공무원, 전문가가 함께하는 현장포럼, 선진지 견학, 전문가 컨설팅을 거치는 등 적극적인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에는 산청읍, 신안면 등에서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에 관한 청소년의 의견을 듣는 청소년 참여포럼도 개최, 지역 특색에 맞는 참신한 아이디어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문화복지 시설 등 하드웨어 부문의 중심지 활성화 사업은 물론 지역 내 인적자원과 사회단체 등을 기반으로 하는 네트워크 구축에도 힘써 주민 스스로 지역을 가꾸고 운영하는 역량을 키워 나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공모사업도 차질 없이 준비해 낙후된 소재지권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