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양재성의 시가있는 풍경
독백
시인 양재성

독백

 

나는 안다

쟁기질과 써레질의 아픔을 견뎌 낸

고르게 아문 평온이 있는 논이라서야

여름비에 안개 핀 산그림자며

손 베일 듯한 초승달 가라앉혀

풍경으로 그려지는 무논이 됨을

지금의 나는 상처와 굴욕으로 얼룩진

여백 하나 없는 빛바랜 종이쪽

누구도 붓을 들지 않으리라

다만 잘 삭아서 부드럽다며

몇 번 더 짓구겨 측간으로 달려가거나

나는 알고 있다

나를 쟁기질해 물을 채우고

밑그림에 싹을 틔울 그 누구를

기다림이 얼마나 황량한 꿈인가를

 

경남뉴스투데이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경남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