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고성군 하일면 인근 방파제서 게 잡던 30대 숨져
고성군 하일면 인근 방파제서 게 잡던 30대 숨져 <사진제공=경남도소방본부>

(고성=경남뉴스투데이) 고성군 하일면 인근 방파제서 A(39)씨가 게를 잡기 위해 바다에 들어갔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11시 18분경 고성군 하일면 학림리 인근 방파제에서 게를 잡다 변을 당했다.

A씨의 일행들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1시간여만에 A씨를 구조해 인근 삼천포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현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