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군
하동서 한-스웨덴 수교 60주년 기념 텍스타일展하동군, 북천면 직하고택서 코리아 실크보자기&스웨덴 실크텍스타일 선봬
윤상기 하동군수가 한-스웨덴 수교 60주년 기념 텍스타일전 오픈행사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하동군>

(하동=경남뉴스투데이)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한국의 실크보자기와 스웨덴의 실크 텍스타일(직조)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교류전이 하동에서 열렸다.

하동군은 9∼11일 북천면 직전리 직하재(稷下齋)에서 2019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 기념 텍스타일展을 마련한다고 9일 밝혔다.

직하재는 목화 보급에 기여한 문익점의 후손인 조선 현종 때 선비 문헌상(文憲商)이 창건한 강성 문씨(江城 文氏) 문중 재실로, 정면 6칸, 측면 1.5칸 규모의 일자형 홑처마 팔작지붕 고택이다.

이번 직하재 텍스타일전은 오는 17일 개막하는 북천 꽃양귀비 축제 오프닝 세리머니 일환으로 한국의 유구한 문화유산과 스웨덴 예술인의 직조 작품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텍스타일전에는 전통혼례보 연구가이자 전통보자기 장인인 최은경 서울 북촌 전통혼례보 대표와 스웨덴 공예협회 회장을 지낸 카밀라 스쿠럽 텍스타일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서양화가 몽우 조셉킴 작품과 무형문화재 김동귀 교수의 소목가구, 한지작가 이우복 선생의 조선시대 한지소품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그리고 이번 행사에서는 첫날 오후 1시 오픈식에 이어 스웨덴의 직조 기술과 쓰임새를 알아보고, 직조기를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는 카밀라 스쿠럽의 스웨덴 직조 워크숍이 마련됐다.

이어 10일에는 ‘힐링이 있는 그림 이야기’를 테마로 미술사 오정엽과 서양화가 몽우 조셉킴이 진행하는 미술힐링 강연이 열리고, 마지막 날은 최은경 작가가 진행하는 손보자기 워크숍이 준비된다.

첫날 오픈행사에 참석한 윤상기 하동군수는 “조상들의 지혜와 슬기를 계승하면서 숭모 정신을 후손들에게 교육하는 직하재에서 한·스웨덴 교류전을 갖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교류전을 통해 글로벌 하동 문화를 꽃피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여명식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여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