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군
의령군, '유곡리고분군 3-1호분, 4호분 발굴조사' 현장공개 설명회·학술자문회의 개최의령 유곡리고분군 3-1호분, 4호분 발굴현장 공개 오는 16일 오후 2시
의령군 유곡리고분군 4호분<사진제공=의령군>
의령군 유곡리고분군 전체전경<사진제공=의령군>

(의령=경남뉴스투데이) 의령군은 지난 3월부터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의령 유곡리고분군 3-1호분과 4호분의 발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는 (재)경남발전연구원)이 맡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16일 오후 2시에 발굴조사 현장에서 그간의 학술조사 성과를 주민 및 관계전문가들에게 공개하고 조사된 유적의 활용과 보존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한다.

의령 유곡리고분군은 의령군과 창녕군의 경계를 이루는 낙동강변의 구릉에 조성된 가야의 중심고분군 중 하나로 유곡리고분군의 정상부에는 가야 지배자급의 봉분 규모를 지니는 1~4호분이 조성되어 있다.

금회 조사는 문화재청에서 실시하는 비지정 매장문화재의 보존정비 및 학술적 가치규명을 위한 긴급발굴조사 사업의 일환이며, 2018년에 실시된 유곡리고분군 2호 및 3호분 발굴조사에 이은 유곡리고분군 3차 학술조사에 해당한다.

이번에 조사한 3-1호분은 기 조사된 2호분과 3호분의 동쪽에 인접하여 조성되어 있으며, 할석을 이용하여 축조한 수혈식석곽묘이다. 봉분은 지름 9.6m 내외, 무덤방의 길이는 약 5m이며, 무덤방은 상부로 갈수록 너비가 좁아지는 구조를 지닌다. 내부에는 말을 다룰 때 사용하는 재갈, 큰칼, 굽다리접시를 부장했다.

4호분은 3호분과 중복되게 조성되어 있으며, 발굴조사를 통해 3호분에 앞서 축조된 수혈식석곽묘임이 확인되었다. 봉분은 지름 14m 내외, 무덤방의 길이는 약 8m로 가야 최고 지배자급에 속하는 무덤규모이다. 무덤방은 주부곽식의 구조이며 부곽에는 단경호를 대량으로 부장하였다. 주곽에서는 찰갑편과 행엽 등이 출토됐다.

이번 조사를 통해 의령 유곡리고분군의 최고 지배자급에 해당하는 무덤이 확인됐으며, 특히 무덤 간의 중복관계 및 구조변화를 통해 의령 가야집단의 성격과 가야무덤의 변천과정을 규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기대된다.

발굴조사 성과는 오는 16일 오후 2시에 발굴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영현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