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엄용수의원, 양파 수급안정 대책마련 위한 긴급 공동간담회 개최올해 전국 양파예상생산량 150톤으로 공급과잉, 평년 129톤보다 16% 높아

- 산지 시세 폭락에도 정부수매량은 6,000톤 계획에 그쳐

- 정부수매량 늘이고, 수급안정 대책마련 시급하다!

 

자유한국당 엄용수 국회의원(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1간담회의실에서 ‘양파 수급안정 대책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강석진 국회의원, 서삼석 국회의원과 함께 공동 개최했다.<사진제공=엄용수 사무소>

(밀양=경남뉴스투데이) 자유한국당 엄용수 국회의원(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1간담회의실에서 ‘양파 수급안정 대책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강석진 국회의원, 서삼석 국회의원과 함께 공동 개최했다.

11일 엄용수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전국 양파예상생산량은 150만 톤으로, 평년 129만 톤보다 16% 높고 국내소비량 113만 톤보다 크게 상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파생산량을 나타내는 단수를 비교해보면 2018년 10a(302평)당 5756kg에서 올해 10a(302평)당 6900kg으로 예상되었다.

올해 양파의 작황호조로 공급과잉이 우려되는 상황에도 정부수매량은 2018년 6023톤과 비슷한 수준인 6000톤이다. 특히 산지시세 폭락으로 정부수매 호응도는 높아졌고, 그로인해 농협경제지주는 올해 정부수매량 배정기준을 작년(농협별 안분비례)과 달리 정책사업 참여 실적으로 지역별 배정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사업 실적이 저조한 경남의 경우 작년 정부수매량 2375톤에서 올해는 880톤이 수매계획 되어있고, 양파시배지로 알려진 창녕군의 경우 정부수매가 작년 1247톤에서 올해 50톤으로 급감했다.

엄 의원은 “양파 산지가격이 폭락한 상황에서 정책사업실적이 징벌적 개념으로 사용되어선 안 되며, 지역 간 생산량에 비례한 정부수매계획 등 합리적인 배정기준의 적용과 함께 추가 정부수매가 적극 검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농협경제지주 김원석 대표이사는 “현재 정부의 가격안정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산지가격이 회복되지 않는다면 추가 정부수매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것이 농협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엄 의원은 “계약재배 농업인의 일정 약정금액(도매시장 평년가격 80%이내)을 보전하고 면적조절, 출하중지 등을 정부가 지원하는 채소가격안정제 지원 사업은 현재 주산지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비주산지 재배농가도 재배면적 대비하여 정부의 지원 사업비 배정검토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5월 달에 발생 된 우박으로 경남지역 농작물(옥수수 등)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는데, 피해농민들에 대한 정부지원과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농림부 식품산업정책실 오병석 실장은 “비주산지 재배농가의 정부지원 검토와 경남 우박발생 피해지역에 대한 지원 대책 강구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영래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