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군
하동군, 상수도 누수신고 포상금제 운영신고자 하동사랑상품권 지급…작년 33건 신고·수돗물 6000t 절감
하동군 상수도 누구 신고에 따라 복구작업.<사진제공=하동군>

(하동=경남뉴스투데이) 하동군은 수돗물 누수로 인한 경제적 비용을 줄이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해 상수도 누수신고에 대한 포상금제도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아번 상수도 누수신고 포상금제는 상수도가 새는 곳을 발견해 신고하면 현장 확인을 통해 누수로 판명돼 개보수한 경우 최초 신고자에게 상수도관 두께와 관계없이 2만원 상당의 하동사랑상품권을 지급하는 제도다.

다만 본인의 대지 내 급수관 누수신고나 각종 건설현장에서 공사로 인해 발생한 누수를 신고한 현장 관계자, 공사 또는 용역 업무를 수행하던 사람이 업무수행 중 발견한 누수신고는 포상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다.

하동군은 누수발생 시 신속한 복구를 위해 상시 비상근무체제 유지하고, 긴급 누수복구 공사를 위한 수도급수공사 대행업체 4개사를 지정·운영하면서 누수복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하동군청 수도사업과 관계자는 “상수도 누수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군민의 관심과 초기 신고가 중요하다”며 “도로에 물이 새는 것을 발견하면 즉시 수도사업과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하동군은 지난해 33건의 누수신고로 66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해 연간 6000여t의 수돗물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여명식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여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