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시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시설관리공단 직원 성추행 의혹 기자회견

 

양산시청 브리핑룸

(양산=경남뉴스투데이)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시설관리공단 직원 성추행  의혹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 하라,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을 시민들에게 밝히고 공개사과와 함께 관계 기관에 수사의뢰 하고 최영제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는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김효진 의원 비롯한 이상정 의원, 이종희 의원, 곽종포 의원, 정숙남 의원 5명은 8일 오전 양산시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렸다.

 

다음은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의 시설관리공단 직원 성추행  의혹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 하라,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을 시민들에게 밝히고 공개사과와 함께 관계 기관에 수사의뢰 하고 최영제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는 기자회견문 전문

 

사랑하는 양산시민 여러분 반갑습니다.

최근 양산시 공기업인 시설관리공단 직원 성추행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은 이 의혹에 대해 관리 감독의 책임자인 양산시장께 진상조사를 요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또한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을 양산시민들에게 밝히고 공개사과와 함께 관계기관에 수사의뢰를 할 것을 요구합니다.

지난달 6월 중순경 양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가간 중 피 감 기관인 양산시 시설관리공단 회식 자리에서 이런 사건이 발생 했다는 소문에 충격과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겠습니다.

조직의 우월적 직위를 이용해 여직원이 성적 수 취심을 느끼는 신체 접촉으로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해 퇴사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습니다.

이제 이소문은 지난 6월 19일 양산시 공무원 노조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도 올라와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묵묵히 직무에 열중하고 있는 공직사회와 시민사회에 소문이 나돌아 큰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권력 앞에 저항하기 어려운 약자에게 권력을 악용해 성범죄를 자행하는 경우는 가중처벌을 준비 하겠다”는 이낙연 국무총리께서 입법을 예고하는 발언을 하셨습니다.

이제 우리 사회의 성범죄는 어떠한 경우라도 용서 받을 수 없는 범죄 행위로 규정하고 점점 처벌수의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양산시 공무원 노조 자유게시판 지적처럼 “권력의 집중으로 권력을 남용하는 사태가 또다시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김일권 시장님은 양산시 공직사회 인사권자로서 하루속히 철두철미한 조사를 지시해 이 소문이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을 즉시 파면시키고 관계기관에 수사를 요청하시길 바랍니다.

이 소문이 사실이 아니라면 공직사회와 시민사회가 동요하지 않도록 조사 결과를 꼭 시민들에게 공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제 시대가 많이 변했습니다.

미 투사건 등 성범죄 사건은 이제는 용기 있는 여성들에 의해 숨기지 않고 공개하여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양산시에서도 여성 등 사회적 약자에게도 권력을 쥐고 있는 사람, 힘이 있는 사람과 함께 동등한 인격체와 한구성원으로 존중 받을 수 있도록 성 예방 교육과 윤리교육에 많은 행정력을 쏟아 부어야 할 것입니다.

두 번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소문보다 행복하고 양산시민이 되었다는 자부심을 느끼는 소리가 들리도록 김일권 시장께서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 일동

황윤식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황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