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우리 농업·농촌 있을 때 잘해야 합니다”경남도 농업예산 비율 전국 최하위, 농민수당 도입으로 공익적 가치 환원 필요

- 제365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빈지태 의원

(창원=경남뉴스투데이) 빈지태 경남도의원이 타 광역도 대비 낮은 농업예산을 지적하며,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위해 공익적 농민수당의 촉구했다. 빈의원은 9일 제36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농민수당 도입을 통해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의 일부를 농민에게 돌려주고 농업·농촌을 지속 유지 발전 시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경남도의 농업 예산은 2019년도 6014억원으로 전체 도예산 8조 2567억원의 7.3%수준으로, 전북 12.8%, 전남 11.1%, 전북 10.5%, 경북 9.1%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농업 예산비율을 타 광역도 수준인 10%대로 높인다면, 농업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반대급부인 농민수당을 지급하고도 남는 수준이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 농업과 농촌을 지속가능하게 유지 발전시킬 장본인은 농민뿐이기에,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위한 공익적 농민수당’으로 공익적 가치의 일부라도 돌려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빈의원은 ”농업의 공익적 가치는 280조원으로, 농촌이 쇠퇴하고 사라지면 우리 사회전체가 발전할 수 없다“라며, ”농업예산을 타 광역도 수준으로 상향시키려는 의지만 있다면 농민수당 도입에 큰 문제는 없을 것 이라며, 묵묵히 대한민국을 지탱하고 있는 농업·농촌의 소멸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도민들의 많은 동참을 바란다“라고 밝혔다.

조영래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