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피서객 들뜬 마음, ‘보물섬’남해군으로 향한다12일, 송정솔바람해변 등 4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여름철 최고의 힐링 휴양지, 남해군 해수욕장 4곳이 일제히 개장해 피서객 맞이에 돌입했다.<사진제공=남해군>

(남해=경남뉴스투데이) 여름철 최고의 힐링 휴양지, 남해군 해수욕장 4곳이 일제히 개장해 피서객 맞이에 돌입했다.

남해군은 12일 송정솔바람해변, 설리해수욕장, 두곡·월포해수욕장, 사촌해수욕장 등 관내 4개 해수욕장의 개장식이 잇따라 열렸다고 밝혔다.

각 해수욕장에는 지역 기관·단체장과 해수욕장 번영회원, 주민 등이 참석해 해수욕장 개장을 축하하고 개장기간 피서객들의 안전을 기원했다.

이날 공식 개장한 4개 해수욕장은 8월 18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송정솔바람해변은 약 2㎞에 이르는 백사장과 거울 같이 맑은 바닷물, 100년이 넘은 해송이 잘 어우러져 남국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해수욕장 인근에 남해군의 어업전진기지인 미조항이 위치해 있어 다양한 해산물을 맛보고 어촌 특유의 활기찬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송정솔바람해변은 지난달 27일 해양수산부가 선정한 전국 우수 해수욕장 6곳 중 하나로 소개돼 올 여름 피서객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설리해수욕장은 지난 2016년 한국관광공사와 해양환경관리공단으로부터 전국 청정해수욕장 20선 중 한 곳으로 선정됐을 만큼 깨끗한 해변과 수질을 자랑한다. 가족끼리 오붓한 여름휴가를 보내고 싶거나 한적하고 조용한 사색을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인 곳이다.

두곡·월포해수욕장은 해안이 두곡과 월포, 두 마을을 잇고 있다. 방풍림으로 조성한 소나무 숲 아래 몽돌과 모래가 함께 어우러진 해변으로, 아기자기한 몽돌이 전하는 파도소리와 경치가 시원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낚시터로도 유명하다.

사촌해수욕장은 부드러운 모래와 아담한 해안이 운치가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곳 역시 바다낚시 포인트가 주변에 많고 인근에 설흘산 등산로가 있어 해수욕과 낚시, 산행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송정솔바람해변 개장식에서 “해수욕장마다 각각의 특색과 다양한 이벤트로 피서객들을 맞이하고 있다”며 “천혜의 자연과 즐길 거리 가득한 남해군의 해수욕장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은빛 고운 모래로 이뤄진 넓은 백사장, 울창하고 아름다운 송림숲과 함께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청정 바다가 함께 어우러져 시원한 장관을 선사하는 남해안의 대표 해수욕장, 상주은모래비치는 지난 5일 개장해 전국 피서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