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양재성의 시가있는 풍경
백미러에 대하여
시인 양재성

 

백미러에 대하여

 

담채화 같은 과거를 보여줄 뿐

후진에서 찾는 전진의 반전된 은막

바람처럼 스쳐간 어제는

공간의 시간적 이동에 불과하다지만

사노라면 항상 사각지대는 있는 법

백색과 황색 연속선상

금지를 넘나들던 흔적과 잔해들

상관의 명령을 거부한 병사처럼

부들부들 떨고 있는 속도계와

벼랑 끝에 매달린핸들의 몸부림에

여태 무심코 보아온

차창 밖 백미러의 외줄기 아우성

 

<사물이 거울에 보이는 것보다 가까이 있음>

경남뉴스투데이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경남뉴스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