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지리산, 제8호 태풍‘프란시스코’북상에 따른 입산통제 등 재난예방 공지강풍, 호우, 산사태 등 자연재해로부터 탐방객 안전이 최우선

- 기상특보 발효시, 대피소 및 야영장 전면 통제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지리산경남사무소는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북상으로 6일 오후부터 영향권에 들면서 21시 이후 지리산국립공원 전역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고 강풍을 동반한 집중호우(지리산 부근 200mm이상)가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어, 사전에 전면적인 재난예방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재난취약지구 등 현장점검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6일 오후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에 대비, 6일 14시 부터 대피소·야영장 등 공원시설 사용을 전면 통제하게 된다고 사전 예고하였다.

아울러, 기상특보 해제 이후에는 탐방로 등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마친 뒤 탐방로 개방일시를 홈페이지에 별도 공지할 것이라고 한다.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이승준 재난안전과장은 “태풍에 따른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산사태, 낙석 등 예기치 않은 국지적 자연재해로부터 탐방객 인명피해를 예방하고자 탐방로 등 시설물 이용을 통제하는 만큼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