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군
제철 맞은 ‘왕새우’ 먹으러 남해 갈화항으로~남해군, 이달 23~25일 제3회 보물섬 남해 갈화 왕새우 축제 개최

- 고현면 갈화항 일원에서 3일간 펼쳐져

 

갈화 왕새우 소금구이.<사진제공=남해군>

(남해=경남뉴스투데이) 제3회 보물섬 남해 갈화 왕새우 축제가 이달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남해군 고현면 갈화항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남해의 새로운 별미로 각광받고 있는 흰다리새우의 맛과 우수성을 알리고자 매년 여름 열리고 있다.

지난해 1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큰 호평을 받은 축제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식도락 축제로 전국 미식가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하며 즐길 수 있는 맨손새우잡이, 지역특산물·새우경매, 왕새우 찾기, 왕새우 퀴즈, 프리마켓 등이 풍성하게 마련됐다.

축제포스터

더불어 화전매구 길놀이, 풍어기원제, 초청가수공연, 지역문화공연, 갈화왕새우가요제와 마술공연 등 다양한 공연이 축제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축제 주차장 정비를 완료하고 무더위와 우천에 대비해 대형 텐트가 설치된다.

축제추진위 관계자는 “일찍부터 갈화 왕새우를 찾는 방문객들을 위해 이달 초부터 새우 판매를 시작했다”며 “축제가 남해 갈화 왕새우를 더욱 알리고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최임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최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