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군
하동 독립선언서 국가문화재 등록 염원 열기 후끈하동군, 광복절 맞아 5㎞ 걷기행사·판소리 발표회·독립선언서 사진전 등 다채

하동군은 광복 74주년인 15일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염원하는 걷기 행사를 비롯해 판소리 발표회, 독립선언서 전시회 등 다양한 기원 행사를 가졌다.<사진제공=하동군>

(하동=경남뉴스투데이) 윤상기 군수가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기원하는 챌린지에 나선데 이어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하동지역 곳곳에서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문화재 등록을 염원하는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하동군은 광복 74주년인 15일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염원하는 걷기 행사를 비롯해 판소리 발표회, 독립선언서 전시회 등 다양한 기원 행사를 가졌다.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는 1919년 3월 18일 하동군 적량면장으로 있던 박치화 선생을 비롯한 12인이 작성하고 서명한 후 하동장날 장터에서 낭독하고 배포한 지방 자체의 유일한 독립선언서다.

가로 30㎝ 세로 21㎝ 크기의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는 2015년 국가지정기록물 제12호로 지정됐으나 아직 국가문화재 등록이 이뤄지지 못한 채 독립기념관에 소장돼 있다.

군은 하동 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위해 윤상기 군수가 SNS를 통해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하는 챌린지를 시작한데 이어 15일 오전 6시 하동읍 화심리 알프스푸드마켓에서 섬진강변을 따라 송림공원으로 이어지는 5㎞ 구간에서 걷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걷기 행사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한 지역의 유관 기관·단체장과 사회봉사단체장 및 회원, 일반 군민, 공무원 등 700여명이 참가했다.

걷기 코스 곳곳에 태극기와 현수막이 내걸린 가운데 행사 참가자들은 손에손에 소형 태극기와 하동 대한독립선언서가 인쇄된 손수건을 들고 걷기 코스를 행진하며 하동 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염원했다.

2번 국도의 섬진강변을 따라 송림공원에 도착한 행사 참가자들은 정연가 하동항일독립운동기념사업회 회장의 선창에 맞춰 대한독립 만세를 삼창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하동군은 광복 74주년인 15일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염원하는 걷기 행사를 비롯해 판소리 발표회, 독립선언서 전시회 등 다양한 기원 행사를 가졌다.<사진제공=하동군>

군은 걷기 행사에 앞서 전날 오후 6시 30분 악양면 명창 유성준·이선유 판소리기념관에서 열린 광복 74주년 기념 판소리 수궁가 발표회에서도 독립선언서의 문화재 등록 기원 행사를 가졌다.

전문MC 하명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이원설 광복절 애국지사 대표가 하동 대한독립선언서 전문을 낭독한 뒤 소형 태극기를 든 출연자와 관람객이 만세 삼창을 하며 독립선언서의 문화재 등록에 힘을 보탰다.

또 같은 날 밤 송림 분수광장에서 열린 ‘2019 Hello 한여름 밤의 하모니’ 행사장에서도 공연 행사 후 유관순 이야기를 담은 영화 ‘항거’ 상연 전 관람객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독립선언서의 문화재 등록을 염원했다.

하동 아트갤러리에서는 지난 14일부터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를 비롯해 문화재 태극기, 윤봉길 선서 장면 등 천안독립기념관에 보관된 사진 30여점을 선보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사진전시회’이 오는 23일까지 열린다.

그 외에도 군청 홈페이지(hadong.go.kr)에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기원하는 응원 댓글을 달면 추첨을 통해 매주 10명씩 영화 ‘봉오동 전투’ 예매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실시하고 있다.

하동군은 광복 74주년인 15일 하동 대한독립선언서의 국가문화재 등록을 염원하는 걷기 행사를 비롯해 판소리 발표회, 독립선언서 전시회 등 다양한 기원 행사를 가졌다.<사진제공=하동군>

윤상기 군수는 “지방에서 유일하게 만들어진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는 하동을 중심으로 영호남의 독립운동을 확산한 소중한 자료로, 국가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하다”며 “군민들의 염원과 열기를 한데 모아 국가문화재로 등록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여명식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여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