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도시교통분야 도정4개년계획 컨설팅도민 체감할 수 있는 편안한 삶 위해 민간 전문가와 머리 맞대
도시교통분야 도정 4개년계획 컨설팅을 위한 간담회 모습<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가 9일 도정자문위원회 문화복지분과 소속 위원들을 초청해 도시교통분야 도정 4개년계획 컨설팅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도시·교통·주택 분야의 도정 4개년 추진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협업하는 자리로서,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이 직접 제안해 마련됐다.

민선 7기 1주년에 즈음해 최근의 대내·외 여건을 반영해 민간 전문가들인 자문위원들로부터 컨설팅을 받아 미흡한 부분은 수정·보완함으로서 차질 없는 도정 4개년계획 추진하고, 이로써 도민들이 좀 더 편리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다.

이날 논의된 도시교통분야 주요업무 자문결과는 다음과 같다.

도시재생 활성화사업과 관련해서는 사업추진과정에서 공공건축가를 공사 주요 공정별로 참여시켜 자문 실효성을 확보하고, ‘공공문화시설 프로그램 개발경비 할당제’ 및 ‘불량 및 양호경관 감시 사이트 개설’ 등에 있어서는 지자체 공모사업단계부터 반영되도록 시군에 적극 권유해 나가기로 했다.

교통분야에서는 서부경남 고속화철도와 연계하는 교통체계 준비, 창원-김해 광역환승할인제 시행을 통한 효과 분석 후, 산청-진주-사천, 고성-통영-거제 등 시군과 협력을 통해 지자체 간 광역교통망 구축과 부전-마산 간 전철 운행 주기 조정을 통해 도민 편의 증대를 기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주택분야는 공동주택 하자분쟁 최소화를 위해 품질검수 시 도민과 민간전문가가 참여한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기존 300세대 이상에서 30세대 이상으로, 검수횟수도 1회에서 2회로 확대 운영해 검수결과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스마트시티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 사업추진 역량강화를 위해 ‘스마트시티 유치 자문단’을 구성․운영하기로 했으며, 부전-진주 간 철도의 효율성을 높이고 전라남도와 연계한 고속철을 구축을 위해 부산·경남·전남 3개 시도지사가 대정부 공공건의문을 중앙부터에 건의할 계획도 밝혔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지난 1년 간 추진해 온 도시교통국 소관 도정 4개년 목표가 큰 틀에서의 뼈대를 완성한 것이라면, 오늘 이 자리는 자문위원들과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구체화하는 자리”라며, “향후 차질 없는 도정 4개년 추진으로 도민들이 더욱 편리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래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