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통영해경, 남해바다 청산가리 10배 파란고리독문어 출현 주의 당부

남해 청산가리 10배 파란고리독문어 출현<사진제공=통영해경>

(통영=경남뉴스투데이) 통영해양경찰서는 4일 오전 10시경 남해군 미조면 설리 해상에서 잡은 문어가 맹독성 문어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문어를 국립수산과학원에 의뢰한 결과 파란고리문어로 확인되어 관내 조업 중인 선박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

해경에 따르면 이날 발견된 파란고리문어는 길이 10cm, 무게는 약20g으로 작고 귀여운 생김새로 눈길을 끌지만 침샘 등에 ‘테르로도톡신’이라는 독을 가지고 있고 주로 복어과에서 발견되는 맹독성 물질로 그 독성이 청산가리에 10배에 달할 정도라 함부로 만져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한편, 국립수산과학원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우리나라 연안에서도 아열대성 생물의 출연이 증가하고 있고, 이에따라 화려한 색상을 가진 문어류, 물고기류, 해파리류 등이 해안가에 출몰하는데, 이들은 독성을 지닐 가능성이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통영해경 남해파출소 김정호 소장은 수중레저사업장과 수상레저사업장, 관내 낚시어선 선장 및 연안통발협회, 어촌계와 남해군청, 수협등에 즉시 홍보 인명피해가 없도록 조치하고 파란고리독문어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수거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용근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하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