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군
전동사찰 ‘옥천사’ 선주당 조성 완료 낙성법회 봉행- 1층 공양간과 2층 연화당 건립으로 신도와 관광객 편의 제공 기대
고성 옥천사 선주당 낙성식에서 현판 제막을 하고 있다. <경남뉴스투데이>

(고성=경남뉴스투데이) 전통사찰 제9호 고성 옥천사가 낙후된 요사채를 철거하고 공양간과 연화당을 새롭게 조성해 지난6일, 낙성법회를 봉행했다.

지상 2층 건물로 이뤄진 선주당 1층은 298㎡(90평) 면적의 공양간으로 사용되고 2층은 연화당으로 99㎡(30평) 규모로 건립됐다.

이날 백두현 고성군수, 박용삼 의장, 쌍계사 원정주지스님등 많은 내빈들이 참석해 축하 및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옥천사 선주당 앞에서 낙성법회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뉴스투데이>

특히 고성군수는 선주당 낙성법회에서 "불사를 원만하게 회향할 수 있도록 노고를 아끼지 않은 원각 주지스님과 신도들에게 감사와 축하를 전하며, 기존 요사채가 세월이 흐르면서 노후되고 우천 시 빗물이 떨어져 신도들의 신행활동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에 선주당이 건립돼 옥천사를 찾는 신도를 비롯한 방문객에게 편의를 제공해 고성군 홍보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두현 고성군수가 선주당 낙성법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경남뉴스투데이>

옥천사 주지 원각 스님은 “많은 신도와 관광객이 옥천사를 방문하고 있지만 휴식 공간이 부족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공양간 및 연화당 건립으로 방문객에게 편의시설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한국불교 발전을 위해 쉼없이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장호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최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