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창원해경, 가을 행락철 음주운항 일제단속 실시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창원해양경찰서는 가을 행락철을 맞아 오는 18일까지 음주운항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19일 집중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상에서의 음주운항 기준은 혈중알콜농도 0.03%이상이며, 여객선 및 유도선, 낚싯배는 물론 수상레저기구를 주취상태에서 조종했을 경우에도 형사처벌의 대상이 된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음주운항으로 적발된 건수는 총 21건(17년 5건, 18년 7건, 19년 9건)이다.

해사안전법상 5톤 이상의 선박이 음주운항으로 적발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5톤 미만의 선박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게 된다,

또 수상레저기구는 수상레저안전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지속적인 음주운항 단속을 통해 음주운항에 대한 경감식을 높여, 운항자의 안전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차동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김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