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신등면 최서연씨 노래 솜씨로 이웃사랑 실천각종 노래자랑 대상 상품 전달해 눈길
제69회 진주 개천예술제 전국 남녀 노래자랑 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최서연씨<사진제공=산청군>

(산청=경남뉴스투데이) 산청군 신등면의 한 주부가 자신의 노래솜씨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신등면은 15일 척지마을의 최서연(57)씨가 최근 진주에서 열린 ‘제69회 개천예술제 전국 남녀노래자랑’ 대상에 선정돼 부상으로 받은 드럼세탁기를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평소에도 신등면 체육회 회장직을 맡고 있는 남편 박호규(58)씨와 함께 크고 작은 지역 행사와 각종 대회에서 수상한 상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 기간 중 열린 ‘제1회 산청군민 화합한마당’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 하는 등 노래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서연씨는 “부족한 노래 실력이지만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에 쓰일 수 있어 기쁘고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봉사활동은 물론 나눔 활동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