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군
산청군 산림 근처 화재위험 사전차단 나선다영농쓰레기 등 인화물질 제거사업 실시
산청군 지리산 중산리 항공촬영 모습<사진제공=산청군>

(산청=경남뉴스투데이) 내년 5월까지 집중 산불조심기간을 운영 중인 산청군이 산림 근처 화재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인화물질 제거사업에 나선다.

11일 산청군은 오는 25일부터 12월20일까지 약 한달 간 ‘산림인접지 인화물질 사전제거’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림인접지 인화물질 사전제거 사업은 영농부산물과 잡관목 등 산림인접지역의 인화물질을 사전에 제거해 산불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산청군에 따르면 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산불의 70%가 영농부산물을 태우다 일어난 것이다. 따라서 이번 산림인접지 인화물질 제거사업은 산불예방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우선 각 읍면별 인화물질 사전제거반을 운영한다.

각 지역의 산불위험지역과 산림과 인접하고 소각 우려가 높은 경작지를 우선 선정해 인화물질 사전제거에 나설 방침이다.

사전제거 작업에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와 산불감시원이 투입된다. 산불진화차량 등 전문산불진화장비를 활용해 ‘산림 인접지 인화물질 사전제거’ 매뉴얼에 따라 진행한다.

산청군 관계자는 “사전제거 작업은 물론 소각금지 대상(농약병, 비닐 등)의 소각 행위 지도점검도 함께 병행해 운영한다”며 “사전제거 기간 동안 인화물질 제거가 필요한 마을이 있으면 산림보호담당 부서에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남병희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남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