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병원선–무선통신망 활용 의료서비스 질 개선KT 해상 LTE 라우터 구축...실시간 환자기록 업무환경 개선

- 스마트TV 및 태블릿 PC 활용, 치매예방 건강체조 프로그램 등 제공

 

경남도 병원선 해상용 LTE구축<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가 11일부터 병원선 511호 선내 인터넷 유무선 환경을 개선하고 환자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해상용 LTE 라우터’를 구축한다. 이번 해상용 LTE 라우터 구축사업은 KT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해상용 LTE 라우터가 구축되면, 근무자의 업무효율성이 크게 향상되고 진료자료 유실위험도 현저히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 병원선 해상용 LTE구축<사진제공=경남도>

특히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PHIS)과의 실시간 연동으로 환자정보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고, 재난상황 시에도 선박 위치 추적이 가능해져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병원선 내 스마트TV를 설치해 진료대기 시간 중 치매예방체조 및 치매인식개선 등 건강정보를 제공하고, ‘인지기능향상 프로그램(CoTras)’이 탑재된 태블릿PC 2대를 구비해 도서지역 주민의 치매예방 및 조기발견 활동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경남도 병원선 해상용 LTE구축<사진제공=경남도>

윤인국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해상 LTE라우터 구축으로 병원선 환경 개선은 물론, 도서지역 주민의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병원선 진료환자 중 65세 이상 노인이 약 86%를 차지하고 있는데 인지재활시스템을 통해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에서 운영 중인 병원선은 창원·통영·사천·거제·고성·남해·하동 등 도내 7개 시군 39개 도서의 47개 마을을 직접 찾아가 주민 2600여 명을 대상으로 매월 1회 정기순회 진료를 하고 있다.

조영래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