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공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과학기술 주요정책 간담회14일 창원 재료연구소 김해 강소특구 방문

- 소재·부품·장비 자립화 기반 모색, 김해 강소특구 특화분야(의료·바이오) 기술사업화 방안 논의

 

창원 재료연구소 방문 후 기념 촬영<사진제공=경남도>

(창원=경남뉴스투데이) 이공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14일, 창원 재료연구소와 김해 강소특구를 방문해 현장간담회를 열고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는 과학기술분야 주요정책 과제인 소재·부품·장비 분야와 강소특구와 연계된 의료·바이오분야에 대한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창원 재료연구소 방문 모습<사진제공=경남도>

이공주 과학기술보좌관은 이날 오전, 재료연구소를 방문해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 허만영 창원제1부시장, 이정환 재료연구소장, 이재현 창원대부총장, 관련기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성공사례와 일본수출 규제 관련 대응전략에 대해 설명을 듣고, 소재·부품·장비 자립화에 대한 애로사항 및 현안에 대해 토론회를 가졌다.

토론회 이후, 참석자들은 재료연구소 바이오닉스소재연구실을 둘러보며, 향후 소재부품·장비 자립화 기반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창원 재료연구소 방문 모습<사진제공=경남도>

오후에는 김해 강소특구 배후공간에 위치한 김해의생명센터를 방문하고, 의생명의료기기분야 전략적 육성방안에 대해 인제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 관련 기업 등 산·학·연 관련자와 토론회를 가졌다.

토론회는 ▲의료데이터 활용 연구를 위한 개인정보보호법 및 의료법 개선 ▲특구기업을 위한 투자유치 및 인허가․시험인증기관 유치 ▲혈액분석시약 생산기지 구축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 사업선정 등에 대한 건의와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김해 강소특구 방문 모습<사진제공=경남도>

이어 김해의생명센터에 입주한 ㈜딥노이드, ㈜바이오액츠, 신세기메디텍(주), ㈜리노펙 등 기업을 찾아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이 보좌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대일 의존도를 탈피하기 위해서는 공급안정성을 위한 주력품목에 대한 자립화가 중요하다”며, “강소특구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로 경남 김해 강소특구를 이끄는 혁신주체가 의생명·의료기기 산업이 김해의 대표적인 미래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김해 강소특구 방문 모습<사진제공=경남도>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일본 반도체 소재와 관련된 어려운 상황들이 이어지고 있는데, 반도체뿐만 아니라 소재 관련 문제도 경남의 주력인 기계 산업에서도 중요하다. 창원 재료연구소가 재료연구원으로 승격되면 동남권 지역의 소재산업 연구개발 핵심 중추기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