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상대 이상정 명예교수, 2019 건축문화대상-올해의 건축문화인상대한건축사협회 주관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건축상

- 학술, 정책개발, 봉사 등 다양한 활동으로 건축발전 기여

- “국민건강ㆍ기후변화에 대응해 목조건축 정책 활성화를”

 

 

상정 명예교수가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건축문화대상-올해의 건축문화인 상’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상대학교>

(진주=경남뉴스투데이) 국립 경상대학교 건축학과 이상정 명예교수가 ‘2019 건축문화대상-올해의 건축문화인 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렸다.

건축문화대상은 국토교통부·대한건축사협회·서울경제신문이 주최하고 대한건축사협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건축상이다. 1992년에 제정돼 올해 28년째 운영되어 우리나라 건축문화 발전과 건축인의 창작의욕을 높이는 데 기여하며 한국 건축의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

이상정 명예교수는 경남공업전문대학 교수(1973~1980), 경상대학교 공과대학 건축학과 교수, 공과대학장(1980~2011)을 지냈으며 2011년부터는 대통령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학회 활동도 활발히 수행하며 학문발전에 기여했다. 이상정 명예교수는 대한건축학회 부산ㆍ경남지회장(1998~2000), 한국농촌건축학회 회장(2004~2006), 한국건축가협회 경남지회 초대회장(2006~2009), 한국건축정책학회 초대회장(2013~2016)을 역임했으며 2019년 7월부터는 목조건축정책포럼 의장을 맡고 있다.

다솜둥지복지재단 이사장(2013~2017)으로서 사회봉사활동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구체적으로 실천해 왔다. 경상대학교 건축학과는 이상정 명예교수가 경상대학교에 재직할 때부터 해마다 다솜둥지복지재단과 함께 농촌 집 고쳐주기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상정 명예교수는 ‘2019 건축문화대상-올해의 건축문화인 상’ 수상소감으로 “건축계에 두 가지 바람이 있다”라고 말하고 “국가적으로 훌륭한 건축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우리나라 건축가가 건축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받는 날이 오길 바라고, 다음으로는 현재 제가 목조정책포럼 의장을 맡고 있기 때문에 국민 건강과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목조 건축 정책이 활성화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상정 명예교수는 국가건축정책위원장 때 한 일 가운데 '건축서비스산업진흥법'을 만든 것을 가장 보람 있었던 일로 꼽는다. '건축서비산업진흥법'은 국민생활공간의 질을 높이고 건축문화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으로 제정한 법이다. 건축서비스산업의 진흥을 통해 설계와 시공, 자재, 지식재산권보호까지 다양한 산업 생태계가 발전하도록 돕고 전문인력 양성과 고용 촉진,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제도화했다.

이상정 명예교수는 현재 목조건축정책포럼 의장을 맡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나라 국토의 63.2%가 산림이다. 우리나라도 목구조 산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갖고 있다”라고 말하고 “목구조 건물이 많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정책적 변화와 더불어 설계 쪽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