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도, 2020년 표준지 공시지가 2.38% 상승전국 평균 상승률 6.33%보다 3.95% 낮아

- 도내 남해군 7.66% 최고, 창원 성산구 –0.25%로 최저

 

경남도 표준지변동률

(창원=경남뉴스투데이) 경남도가 도내 5만9571필지에 대한 표준지 공시지가(2020년도 1월 1일 기준)를 14일자로 공시했다.

경남도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년대비 2.3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경남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인 4.76%보다 2.38% 낮고, 올해 전국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인 6.33%보다는 3.95% 낮은 수치다.

도내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남해군 7.66%, 거창군 6.19%, 산청군 5.8%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창원시 성산구 –0.25%, 창원시 의창구 –0.18%, 창원시 진해구 0%순으로 낮은 상승폭을 보였다.

2020년도 경남도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요인으로는, ▲남해군의 다이어트 보물섬, 힐링빌리지 조성사업과, ▲거창군의 태양광발전소 및 일반상업지역 토지수요 증가, ▲산청군의 전원주택 토지수요 증가에서 기인한 것으로 판단된다.

또 전국 평균 상승률에 비해 낮은 이유는 창원시와 거제시의 자동차산업 및 제조업 경기 침체, 그리고 조선산업의 약세와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인한 인구 감소 등으로 분석했다.

이번에 발표된 표준지 공시지가는 지난해 9월부터 약 5개월간 한국감정원과 지역별담당 감정평가사가 직접 조사·산정한 것으로, 소유자 및 시군구의 의견청취, 중앙부동산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시군구청장이 산정하는 개별공시지가뿐만 아니라 각종 보상평가 등의 기준이 된다.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과세기준과 부담금 산정자료 등으로 활용된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2019년도 표준지공시지가의 평균가격이 4.76% 상승했을 당시 개별공시지가의 평균가격이 5.40%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올해 개별지의 평균가격은 3%~4%정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예년에 비해서는 상승률이 다소 낮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http://www.realty price.kr) 및 표준지 소재 시·군·구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으며,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에는 2월 13일부터 3월 13일까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온라인 신청과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 방문 또는 팩스(국토해양부 부동산평가과)나 우편(3월 13일자까지 소인 유효)으로 신청가능하다.

조휘목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저작권자 © 경남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글

카카오스토리

조휘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